강만수 장관, 수협 고위직 선임 개입 의혹 _베토 랜턴_krvip

강만수 장관, 수협 고위직 선임 개입 의혹 _룰라 스포츠 베팅_krvip

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이 종친을 수협 사외이사로 추천하고 감사위원장 선임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. 강병순 수협 감사위원장은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새 정부 출범 직전 종친이자 고향 선후배 사이인 강만수 장관에게 수협 고위직에 자신을 추천해달라는 부탁을 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. 강병순 감사위원장은 지난 3월 기획재정부의 추천으로 수협 사외이사로 선임된 뒤 지난달 감사위원이 됐고 이어 세사람의 감사위원이 돌아가며 맡는 감사위원장으로 선출됐습니다. 이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오늘 해명자료를 내고 수협에서 장기간 근무했던 강병순씨가 사외이사로 적합하다고 판단해 추천했을 뿐 감사위원장 선임에 대해서는 강만수 장관이 조율한 적이 없으며 전적으로 수협의 판단에 의한 것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.